Category: 사는 이야기

조회 수 2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y-426x530.jpg

새내기 운남동 초보맘 정효 씨

 

   매니 스토리

 

작년 10월의 마지막 날 남편 있는 광산구로 이사 왔다. 서울살이 15년, 주말부부 2년, 윤솔이 낳고 1년 만이다. 독박육아*라고 들어봤나? 딱 내 얘기다. 한동안 유모차 끌고 많이 울었다. 무엇보다 서울 친정엄마의 부재가 크게 느껴졌다. 화물차 운전을 하는 남편은 일주일에 두 번 집에 온다. 그마저도 밤 늦게 와 아침 일찍 출근한다. 광산이 낯설었다. 버스를 잘못 타 고생도 하고, 서울보다 시골이란 생각에 답답했었다. 이웃과도 어색했다. 내 이름으로 살다 누구의 부인, 누구의 엄마로 불리니 기분도 이상했다. 지금은 이웃과도 잘 지내고 윗집에도 놀러 다닌다. 윗집 애들 뛰는 소리도 이해된다. ‘윤솔 엄마’란 호칭도 익숙해졌다. 올 3월엔 텃밭도 분양 받았다. 마늘, 상추, 고추를 심었는데 수확의 기쁨이 크다. 두 달 전부터는 아이가 오전 어린이집을 다니면서 짧지만 내 시간도 생겼다.

 

내년엔 본량동에 있는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보낼까 한다. 이웃이랑 재료와 음식을 서로 나누는 ‘공동부엌’도 해보고 싶다. “윤솔이 동생을 만들어줘야 하나”란 생각도 해본다… 아이구야, 언제 다하지.

 

광주는 민주의식이 높아서 좋다. 혁신교육감에 대한 기대도 크다. 아이와 함께 시작한 ‘광산살이’, 앞으로 더 재미있겠지?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는 것, 갈 수 있는 곳이 많아지길 바란다

 

?

  1. 전주가 사랑하는 스타, 소녀시대 태연

    NOV 9, 2015 매니 스토리 “집밥처럼 아늑한 고향” 스타는 많아도 한 시대를 풍미했다고 할 만한 스타는 드물다. 전주가 낳은 대한민국 대표 스타 태연. 그녀에게 전주는 학창 시절의 애틋한 추억과 어머니 손맛이 우러나온 집밥의 아늑함이 서려 ...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1543
    Read More
  2. 성남형 사회적경제공동체 마을의 중심에 서다

    JUL 17, 2014 John Doe 곡진 도시 성남 성남의 골목길, 보신 적 있나요? 성남엔 야누스와 같은 두 개의 얼굴이 있다. 바둑판처럼 잘 정비된 말끔한 얼굴의 신시가지인 분당과 판교! 산등성이 굴곡진 언덕 위에 서울에서 쫓겨난 철거민들의 처연한 삶과 애환을...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914
    Read More
  3. 가수 이문세, 위안부 할머니 후원 프로젝트로 특별한 크리스마드 카드 제작!

    OCT 31, 2015 이 기오 가수 이문세가 특별한 의미를 담은 크리스마스 카드를 직접 제작해 재능 기부에 앞장선다. ‘이문세 X 프렌즈 아트 콜라보레이션’이라는 프로젝트 하에 젊은 일러스트레이터, 캘리그래퍼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카드를 직접 기...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919
    Read More
  4. 관악구, 동네 청년 글로벌 사업가가 되다

    OCT 31, 2015 이 기오 용이 개천에서 나는 사회를 만들자. 끔은 자신이 가장 불행하다고 느낄 때가 있다. 살다보면 삶의 무게가 너무 버거울 때가 있다. 산업화 시대를 살아온 이들 대부분 이런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럴 때면 철거민들이 떠밀려 달동네 천막...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1102
    Read More
  5. 강원도 홍보대사 지진희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강원도 홍보대사 지진희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872
    Read More
  6.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153
    Read More
  7. “옆길로 가도 충분히 행복하다, 보여줄게!”

    기타치고, 노래하고, 작곡하는 스무 살 정다은 씨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요즘 공연 다니느라 정신없다. 여름엔 메르스 때문에 공연이 많이 취소돼서 속상했다. 무대에 오를 기회가 줄어드니까. 내년 아님 내후년 버클리 음대로 유학 갈 건데, 입학 전에 ...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177
    Read More
  8. 독박육아 하면서 광산구랑 친해지기

    새내기 운남동 초보맘 정효 씨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작년 10월의 마지막 날 남편 있는 광산구로 이사 왔다. 서울살이 15년, 주말부부 2년, 윤솔이 낳고 1년 만이다. 독박육아*라고 들어봤나? 딱 내 얘기다. 한동안 유모차 끌고 많이 울었다. 무엇보다 서...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229
    Read More
  9. “이기적으로 보인대도 내 의견은 당당히!”

    ‘삶을 위한 학교’ 참여하는 중학생 강소정 양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예전에 이런 생각했다. 학교 울타리가 답답하다고. 세상의 반쪽만 배우는 것 같다고. 더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지금은 소원 성취했다. 학교에 ‘인문공간 203...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194
    Read More
  10. “딴따라가 짐 풀고 정착한다는 건 큰 사건”

    마당극 배우, 세월호 시민상주모임 지정남 씨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예술인들에게는 봄·가을이 성수기다. 전국 곳곳에서 마당극 공연하느라 요즘, 정말 바쁘다. 무대 아닌 마당에서, 관객들이랑 같은 눈높이로 소통하는 것. 그 설렘 때문에 에너지...
    Date2016.11.20 Bymanistory Views191
    Read More
  11. 발 빠른 김주찬 선수처럼!

    송정동초등학교야구부 임주찬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나한테 야구는 가족과 같다. 어렸을 적부터 글러브하고 배트는 늘 형하고 나의 장난감이었다. 하루도 빠짐없었다. 야구와 떨어져 살아본 적이 없다. 2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야구를 했다. 얼마 안 돼서 ...
    Date2016.11.16 Bymanistory Views366
    Read More
  12. 우리는 100살 차이

    NOV 10, 2015 매니 스토리 ​월곡동 장수할머니김귀녀 어르신 15살에 본량, 가난한 집 시집와서 고생 많이 했어. 애들이 팔남매야. 멕이기 힘들었어도 크는 거 보면 즐거웠제. 나쁜 맘 안 먹고 즐거운 맘으로 살았어. 내가 100살? 인제는 내 나이도 몰러. 머리...
    Date2016.11.16 Bymanistory Views23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